스카이팀, 새로운 중앙 조직 출범을 위한 중요한 진전 완료

 

얼라이언스 사업, 승객 혜택을 중점으로 하는 핵심 운영팀

모스크바 2009년 6월 26일 – 오늘 스카이팀은 새로운 전담조직의 기본 구성을 발표했다. 지난 4월 총괄 책임자(Managing Director, 이하 MD)를 선정한 이후 스카이팀 회원사들은 전담조직의 핵심 운영팀을 책임질 임원 여섯명을 내정하고 암스테르담에 본사 사무실 공간을 확보하는 등의 진전을 이루었다. 운영팀의 주된 업무는 스카이팀 경영이지만, 전담조직은 또한 기존 회원사/고객 혜택을 증대하고 새로운 혜택을 개발하는 등의 업무도 맡게 된다.

마리-조세프 말레 (Marie-Joseph Malé)는 “창립 이래로 스카이팀은 언제나 보이지 않는 조직으로 운영되었지만, 항공업계가 점점 복잡해지고 스카이팀이 목표로 하는 글로벌 성장을 이루기 위해 전담조직의 구성이 매우 중요한 과제로 대두되었다”고 말하며 “스카이팀은 이를 위해 이미 상당한 진전을 이루었으며, 2009년 4분기 이내에 전담조직으로서의 역할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카이팀 전담조직 운영팀은 마케팅, 영업, 공항 운영 시너지효과 및 운송 상품, 화물, 광고/브랜드 관리, 운영, 재무, 홍보 등 스카이팀 운영의 일상적인 실무를 총괄하게 됩니다.

스카이팀의 핵심 경영진을 소개합니다

스카이팀 회원사 출신 인사 여섯 명이 스카이팀 전담조직 운영팀으로 내정되었다. 다양한 문화적 배경을 갖춘 국제적인 팀원들은 MD 말레와 유기적으로 업무를 진행하며 스카이팀 운영의 핵심 분야들을 책임지게 된다.

  • 영업 마케팅 담당으로는 알이탈리아의 마우로 오레티(Mauro Oretti)가 임명되었다. 알이탈리아의 스카이팀 매니저 출신으로 얼라이언스 및 제휴관리 담당 업무를 경험한 바 있으며, 전담조직에서는 고객 혜택 증대를 위한 상품 및 서비스 개발을 담당하게 된다.
  • 공항 서비스 담당으로는 델타항공의 고든 험프리스(Gordon Humpherys)가 내정되었다. 최근 델타와 합병한 노스웨스트 항공의 북대서양 지역 운영담당 출신으로 유럽과 인도지역의 공항 서비스 업무를 총괄한 바 있으며, 공항 운영, 항공사 제휴, 비용관리 업무 등의 경험이 있다. 전담조직에서는 전세계 공항에서 스카이팀 공동시설을 구성하는 업무를 맡게 된다.
  • 운영 담당으로는 대한항공의 홍지성 부장이 임명되었다. 대한항공의 스카이팀 지배인을 맡고 있으며, 대한항공에서 상무협정 등 국제업무와 공항 서비스, 영업, 마케팅 등을 두루 경험했다. 전담조직에서는 회원사 간 운영 관리 및 신규 회원사 가입 조건과 절차 관련 업무를 담당할 예정이다.
  • 회원사 개발 담당은 중국 남방항공의 쩡민(Zeng Min)이 맡게 된다. 국제업무, 대정부 업무 등의 경험이 풍부하며 중국 남방항공의 스카이팀 가입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한 바 있다. 앞으로 전담조직에서는 스카이팀 운영위원회(SkyTeam Steering Committee)와 공조하여 전략적 의제 개발과 실행 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 운영지원 및 서비스 담당은 에어프랑스의 장 기 랑린느(Jean-Guy Lengline)가 선정되었다. 항공사에서 다양한 직책을 두루 겸한 랑린느는 앞으로 전담조직에서 스카이팀 운영과 관련된 인사, 재무, IT, 교육 등의 제반 지원업무를 담당할 예정이다.
  • 스카이팀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담당은 네덜란드 KLM의 파티마 다 글로리아 드 수사(Fatima da Gloria de Sousa)가 책임을 맡는다. 기존의 스카이팀 광고/브랜드 팀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했으며, 전담조직에서 마케팅과 홍보 등을 통해 스카이팀 브랜드를 널리 알리는 한편 내부적으로는 회원사 간 커뮤니케이션을 총괄한다.

운영팀에 대해 MD 말레는 “각각의 업무에 가장 적합한 인물을 찾는데 중점을 두었으며 국제적이며 다문화적인 배경을 갖춘 팀을 구성하게 되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언급하며 “이러한 팀 구성은 각 회원사의 전문성을 최대한 통합하여 스카이팀의 목표를 달성하고자 하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으로도 스카이팀 전담조직 구성을 위한 회원사 내외부로부터의 전문가 영입 노력은 계속되어 총 20여명의 직원이 전담조직에서 근무하게 될 예정이다.

스카이팀 본사

스카이팀은 전담조직을 암스테르담에 위치하기로 이미 발표한 바 있으며, 구체적인 장소로 암스테르담 스키폴 공항 내의 세계 무역 센터를 선정했다.

암스테르담은 선진적인 기업, 법률, 규제 환경 등으로 인해 스카이팀 전담조직의 가장 좋은 입지로 선택되었다. 시간대도 전세계에 흩어져있는 스카이팀 회원사들이 한 번에 모일 수 있는 중간 시간대에 있으며, 스키폴 공항이 스카이팀의 주요 허브공항 중 하나로 접근성이 좋다는 점도 고려되었다.

말레 경영이사는 “전담조직 체제로의 전환은 스카이팀이 향후 글로벌 성장에 중요한 기본이 될 것”이라며 “전체 10개 회원사의 협력으로 스카이팀이 목표로 삼은 여러 의제를 진행하고 지속적인 성공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카이팀 소개

스카이팀은 아에로플로트, 아에로멕시코, 에어프랑스, 알리탈리아, 중국 남방항공, 콘티넨탈, 체코항공, 델타항공, KLM, 대한항공 등 10개 회원사와 에어 유로파(스페인), 코파항공(파나마), 케냐항공 등 3개 준회원사로 구성된 국제 항공 동맹체다. 각 회원사의 허브 공항 네트워크를 통해 스카이팀은 연간 45500만 여명의 고객에게 전 세계 174개국 928개 목적지를 포함하는 15,955개 항공편을 매일 제공한다.1 www.skyteam.com.

 

1 각 숫자는 2009년 6월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