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팀 카고의 e-Freight 추이

스카이팀 카고 회원사는 전자 상거래를 촉진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공동으로는 물론 개별적으로도 노력하고 있습니다. 아래에서 4대 회원사의 경험을 바탕으로 현재까지의 추이를 간단하게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대한항공(e-AWB 보급률 19.40%, 업계 3)

카고 IT 기획팀 윤승규

'당사의 최고 경영진은 IT 발전을 통한 비즈니스 프로세스 혁신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어 e-AWB 적극적으로지원하고 있습니다. 최고 경영진은 투자를 아끼지 않으면서 단순화 프로젝트를 추진했습니다. 한국 현지 포워더들은 불편을 감수하면서도 적극적으로 협력했습니다.  결과 단일 국영 게이트웨이를 통해 항공사와 포워더의지역 연결성이 단순화되어 데이터 교환 절차가 개선되었습니다.'

KLM(e-AWB 보급률 12.90%, 업계 5)

KLM 카고 e-Freight 부문 프로젝트 매니저, 라즈 웨버

'e-AWB 보급의 성공은 소위 단일 프로세스 덕분입니다. 포워더가 항공화물 운송장 없이 당사에 화물을 전달하면최종 도착지  필요한 곳에서 운송장을 인쇄만 하면 됩니다. 이것이 e-AWB 프로세스의 강점이며 당사에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에어 프랑스(e-AWB 보급률 13.80%, 업계 8)

e-Freight 구현 책임자, 아리 코빙

'우리는 AF/KL 공동 로드맵이 있습니다. 당사는 시장을  가지 방식으로 접근합니다.  번째는 작동 점검을 당사의 '점검요원과 지상 조업사가 수행하여 곧바로 e-AWB 운송으로 이어지도록 절차를 밟는 방법입니다.  번째 방법은 e-AWB 프로세스가 특정 화물 구역에서 진행 중일  현지 시장 관리자에게 연락하여 어느 고객이IATA e-AWB 다국간 협정을 체결했는지 알려줌으로써절차가 신속하게 처리되도록 합니다.'

델타항공 카고(e-AWB 보급률 20.40%, 업계 9)

전자 상거래 부문 선임 관리자, 샤론 포인덱스터

'델타항공 카고' e-AWB 운송 횟수 증가세를 보면 최고 경영진부터 전체 카고 조직에 이르기까지 얼마나 노력했는지   있습니다. 전자 서류로의 전환과 전자 상거래 비즈니스의 발전이  비즈니스 계획의 핵심으로고객에게 제공하는 경험부터 도구에 이르기까지  영역의 사업 부서를 아우릅니다. 따라서  사원이  목표를한뜻으로 이루려 합니다. 조직 전체에서 이러한 계획들을 투명하게 공개하며 추적 가능한 전반적인 경영 성과 측정에도 e비즈니스를 포함했습니다.'

출처: 에어 카고 뉴스, 2014년 4월 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