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eing, Aeromexico, Mexican Government

보잉, 아에로멕시코, 멕시코정부, 지속가능한항공바이오연료연구개발을위해협력

보잉, 아에로멕시코, 멕시코정부, 지속가능한항공바이오연료연구개발을위해협력

보잉[NYSE: BA], 아에로 멕시코 및 멕시코의 ASA(Mexico's Airports and Auxiliary Services)는 지속 가능한 항공 바이오 연료의 연구 개발 발전을 위해 SENER-CONACYT(Mexico's Sector Fund for Energy Sustainability)에서 지원하는 바이오 제트 프로그램을 위해 협력할 것이다.

오늘 발표되고 멕시코 바이오 에너지 혁신 센터를 통해 조정되는 이니셔티브를 통해 멕시코의 항공 분야뿐만 아니라 환경 및 사회 경제적 목표를 지원할 예정이다. 보잉, 아에로 멕시코, ASA 및 IPICYT(Potosinian Institute of Scientific and Technological Research) 경영진은 멕시코 시티 행사에서 이니셔티브를 공식화했다.

"고객과 항공 산업의 장기적인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보잉은 앞으로 멕시코의 지속 가능한 항공 바이오 연료 산업을 추진하는 아에로 멕시코 및 다수의 주요 이해 관계자와 제휴 관계를 맺게 된 점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라고 보잉 인터내셔널의 마크 알렌 회장은 말했다. "지속 가능한 제트 연료는 항공기의 탄소 배출을 감소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멕시코에 새로운 혁신적인 산업을 가져다줄 것입니다."

"이러한 노력의 성공은 ASA(Airports and Auxiliary Services) 및 우리의 전략적 파트너인 보잉의 협력 없이는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아에로 멕시코의 세르지오 알라드 인적 및 업계 전담 최고 책임자(Chief of People & Industries Affairs Officer)는 말했다. "이들은 멕시코 - 마드리드 노선 또는 멕시코와 코스타리카 사이의 친환경 항공편에서 수행된 세계 항공 역사상 최초의 대륙 횡단 바이오 연료 비행 같은 프로젝트의 기반이 되었습니다. 아에로 멕시코는 지속 가능한 운영이야말로 일상적으로 지켜야 할 약속임을 인식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도전에 대응하고, 사회적/환경적 책임과 경쟁력이 공존할 수 없다는 근거 없는 믿음을 깰 준비가 되었습니다."

"ASA(Airports and Auxiliary Services)는 이 바이오 연료 프로젝트를 구현하는 데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ASA 사업부 코디네이터 호르헤 나바레즈 하코보는 말했다. "이 프로젝트가 구현되는 동안 우리는 개발 노력에 참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계약에 따라, IPICYT는 아에로 멕시코와 보잉, 9개 CONACYT 연구 센터, 멕시코 기업 Pemex, QENER 및 Tratamientos Reciclados del Sureste, 멕시코 석유 협회, 아랍 에미리트의 마스다르 과학기술원, 그리고 미국 바이오 에너지 연구소 등 17개 기관을 포함하는 광범위한 항공 바이오 연료 개발 노력을 이끌게 된다. 

멕시코 정부와 참여 기관은 자립형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목표로 4년 동안 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바이오 매스 소싱, 연료 생산, 지속 가능성 및 라이프 사이클 평가, 항공 바이오 연료 시장 개발에 대한 연구가 실시된다.

멕시코의 항공 바이오 연료의 원료에는 자트로파와 염생 식물인 함초, 하수 슬러지가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이니셔티브 프로젝트는 지속 가능한 바이오 소재 협의회에 의해 수립된 지속 가능성 기준을 충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에너지국에 따르면,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생산된 바이오 연료를 사용하면 기존 석유 연료에 비해 이산화탄소 배출률이 50%~80% 감소한다고 한다.

상용 항공을 위해 환경을 보호하고 장기적으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보잉은 미국, 호주, 브라질, 중국, 유럽, 중동, 남아프리카, 동남아시아를 포함한 6개 대륙에서 바이오 연료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있다.